온천문화의 기원

작성자:작성자  조회수:  댓글:()
개요:

    온천문화가 어디에서 기원하였는지 시간이 너무 오래되어 답을 확인하기가 어려운 같습니다. 처음에는 사람들은 온천을 발견하였고 또한 동물이 온천물로 원기를 회복한다는 것에 흥미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일본 사람은 처음에 온천의 질환 치료 효능을 몰랐는데 다친 동물이 온천에 들어가 신기하게 빨리 회복한 것을 보니 열심히 온천의 효능을 연구하기 시작하였다고 합니다. 현대 사람들은 점점 온천욕을 여가 양생, 스트레스 해소, 질환 치료 좋은 방법이라고 여겨왔습니다. 이런 추세는 세계 각지에서 널리 퍼지고 있습니다. 중국의 온천문화는 역사가 오래되었습니다. 진시황는 상처를 치료하기 위해 ‘驪山湯’ 지었고 徐福 불로불사약을 구하기 위해 전전하여 일본의 歌山縣 도착하였고 현지에서 ‘徐福湯’ 온천장은 지금까지 보존되어 있습니다. 당나라의 唐太宗 ‘溫泉宮’ 지었고 시인들은 온천욕으로 나온 절대가인을 묘사하는 시가를 많이 창작하였습니다. 일본 사람만큼 온천을 즐기는 사람이 아마 없을 것입니다. 어디에 가든 작고 각양각색의 온천장을 보일 있습니다. 온천욕은 일본사람들에게 일상생활에서 빼놓을 없는 중요한 몫이 되었고 일본은 다른 나라와 다른 온천문화를 이루었고 온천의 효능을 활용하는 다양한 테라피를 개발하여 독특한 ‘湯治文化’ 만들었습니다. 유럽의 고대로마인은 일본만큼 역사가 오래된 온천문화를 만들었으며 샘물을 가열시켜 지었던 온천장으로 흘리고 온천을 즐겨 바가 있었습니다. 영국 바스(Bath), 터키 이름난 온천욕장은 지금까지 아직도 사용되어 있습니다.

 

마크업 언어: 업소!

없음

네티즌 댓글

댓글 내용:
인증번호:
【네티즛 대글은 개인적 관점일 뿐, 본사이트가 그 관점을 찬성하거나 그에 관한 기술을 인증하는 것은 아닙니다. 】